Home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 나눔터 】Ⅰ
  가입인사
  카리스(KARIS) 찬양대
【 나눔터 】Ⅱ
  지휘자 서신
  자유게시판
【 나눔터 】Ⅲ
  카리스 찬양대 광고
  다음주 찬양
  사진 갤러리
  대원동정&축하
  중보기도
【 나눔터 】IV
  조성환 목사님 칼럼방
옛날 게시판
  영광찬양대
  사랑찬양대

드림카페 통계
 - Total 6,063,942
 - Today 1,487
 - Content 8,574
 - Comment 14,213

 
【 나눔터 】Ⅱ - 지휘자 서신
Classic WebZine Gallery

07-05-24 <가라 온 세상으로>

 
김동근 지휘자  2024-07-05 08:10:43  글쓴이의 개인홈페이지http://Zoom-in Zoom-out

2024년 7월 4일 지휘자 서신

 

<가라 온 세상으로>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사도행전 1장 8절)

 

내야 흙이온데

밀납이듯 불 켜시고

한평생 돌아온걸

옥의 문양 그으시니

난생 처음

이런 조화를 보겠네

 

김남조의 시 “선물”의 첫 부분입니다. 얼마 전에 김동호목사님의 날기새를 듣다가 이 시를 알게 되었습니다. “내야 흙이온데 밀납이듯 불 켜시고!” 시인이 낱말을 선별해서 글을 아름답게 나열하기 이전에 먼저 하나님 앞에서 자신을 펼쳐놓는 시간을 갖지 않으면 가질 수 없는 통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야 흙이온데…” 우리 모두는 지음 받기 전에는 흙이었습니다. 지금은 아침에 잠을 깨는 것이 당연하고, 냉장고를 열면 먹을 것이 있는 것이 당연하고, 하루를 시작할 때에 할 일이 있다는 것이 당연하고, 생각만 해도 가슴이 뛰는 더 큰 꿈을 가진다는 것이 당연하게 생각될지 모르지만 우리는 원래 흙이었습니다. 흔하디 흔하고 누구 하나 귀하게 여기지 않았던 흙 말입니다. 그런 흙을 하나님께서 눈여겨 보셨습니다. 그리고 사용하셨습니다.

 

“밀납이듯 불 켜시고…” 밀납으로는 양초를 만듭니다. 흙이 밀납이 될 수 있을까요? 그럴 수 없겠지요. 그러나 그 일을 하나님께서 하셨습니다. 그러고는 이제 우리들에게 빛을 비추라고 말씀하십니다: “너희가 전에는 어둠이더니 이제는 주 안에서 빛이라 빛의 자녀들 처럼 행하라” (에베소서 5:8).

 

흙이었던 우리들에게 새로운 비전을 주신 것입니다. 그 비전이 무엇입니까? 그저 나에게 임한 빛을 다른 사람에게 비추는 것입니다. 빛이 가진 성질이 있습니다. 어두울 수록 더욱 빛납니다. 덮어두지만 않는다면 뻗어 나갑니다. 그래서 멀리서 비추는 빛은 길을 안내합니다. 주변을 밝게 비추기 때문에 감추고 싶은 일을 꾀하지 못하게 합니다. 이런 일을 하게 하시려고 우리를 빛의 자녀 삼으셨습니다. 이것이 자녀 된 우리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비전 입니다.

 

비전이라고 하면 가슴이 웅장해지는 큰 스케일의 무엇을 기대하기 쉽습니다. 그래서 빛의 자녀가 된 것이 비전으로 보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사실 빛의 자녀가 된 이후에도 현실의 어려움은 그대로 내 곁에 있습니다. 내가 그것들에 더이상 지지는 않지만 여전히 나의 걸음을 무겁게 합니다. 그래서 내가 빛의 자녀가 된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잊은 채 살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흙이 밀납이 되는 변화는 그야말로 엄청난 것입니다. 죄인을 들어서 하나님의 영광에 참여하게 하신 것입니다.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받은 가장 웅장한 은혜가 아닐 수가 없습니다. “내야 흙이온데 밀납이듯 불 켜시고…”

 

하나님의 부르심은 거기에 있습니다. 내가 만약 정말 밀납이 되었다면, 그래서 하나님께서 내게 불을 붙이셨다면 이제 우리가 할 일은 그 빛이 필요한 곳에 잘 비치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 빛이 복음이고, 복음을 삶으로 살아내는 것이 우리의 역할입니다. 그것이 빛의 자녀 된 우리가 할 선교입니다.  

 

그리스도의 자녀로서 우리는 매일 보냄을 받고 있습니다. 가정으로, 직장으로, 교회로, 대인관계 속으로, 이 나라의 제도 속으로 말입니다. 우리가 그 곳에서 하나님의 빛의 자녀 답게 사는 것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제 밀납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밀납에 하나님께서 불을 붙이셨습니다. 우리에게 주신 빛으로 주변을 밝게 만드시는 카리스 찬양대원들이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김동근 지휘자,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김동근 지휘자
본인을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으신 분들은 간단한 소개글을 정보수정(Info)을 클릭한 후, 자기소개글란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기여도 3 18%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5  지휘자 서신old_head  07-12-24 <이 세상의 모든 죄를>   김동근 지휘자 2024/07/12 27 0

104  지휘자 서신old_head  02-02-24 <내 평생에 가는 길>  김동근 지휘자 2024/07/11 22 6

arrow  지휘자 서신old_head  07-05-24 <가라 온 세상으로>  김동근 지휘자 2024/07/05 127 18

102  지휘자 서신old_head  01-25-24 <주는 나의 피난처>  김동근 지휘자 2024/07/02 72 12

101  지휘자 서신old_head  06-28-24 <피난처 되신 주님>  김동근 지휘자 2024/06/28 252 46

100  지휘자 서신old_head  06-13-24 <하나님의 사랑>  김동근 지휘자 2024/06/27 202 45

99  지휘자 서신old_head  01-26-24 <주는 나의 피난처>  김동근 지휘자 2024/01/26 481 56

98  지휘자 서신old_head  01-19-24 <만유의 주 찬송하리>  김동근 지휘자 2024/01/20 443 66

97  지휘자 서신old_head  01-12-24 <주님 나라 이루게 하소서>  김동근 지휘자 2024/01/12 518 67

96  지휘자 서신old_head  01-05-24 <여호와께 돌아가자>  김동근 지휘자 2024/01/06 715 95

95  지휘자 서신old_head  12-29-23 <송축해 내 영혼>  김동근 지휘자 2023/12/29 906 72

94  지휘자 서신old_head  12-22-23 <영광 나라 천사들아>  김동근 지휘자 2023/12/22 1001 79

93  지휘자 서신old_head  12-15-23 <호산나 노래하자>  김동근 지휘자 2023/12/18 831 87

92  지휘자 서신old_head  12-08-23 <성도여 다함께>  김동근 지휘자 2023/12/08 812 79

91  지휘자 서신old_head  12-02-23 <주의 영광>  김동근 지휘자 2023/12/02 856 96

90  지휘자 서신old_head  11-24-23 <주 함께하심이라>  김동근 지휘자 2023/11/24 959 78

89  지휘자 서신old_head  11-17-23 <묘한 세상 주시고>  김동근 지휘자 2023/11/17 794 70

88  지휘자 서신old_head  11-10-23 <기뻐하며 경배하세>  김동근 지휘자 2023/11/10 833 75

87  지휘자 서신old_head  11-03-23 <그 사랑>  김동근 지휘자 2023/11/03 1119 93

86  지휘자 서신old_head  10-26-23 <내 주는 강한 성이요>  김동근 지휘자 2023/10/26 1019 90

85  지휘자 서신old_head  10-20-23 <내 주 되신 주를 참 사랑하고>  김동근 지휘자 2023/10/20 966 99

84  지휘자 서신old_head  10-14-23 <왕이신 나의 하나님>  김동근 지휘자 2023/10/14 929 92

83  지휘자 서신old_head  10-06-23 <길 만드시는 주>  김동근 지휘자 2023/10/06 999 108

82  지휘자 서신old_head  09-29-23 <주 은혜가 나에게 족하네>  김동근 지휘자 2023/09/29 1234 116

81  지휘자 서신old_head  09-22-23 <겸손히 주를 섬길 때>  김동근 지휘자 2023/09/23 1213 109

80  지휘자 서신old_head  09-16-23 <주님만이 나의 전부입니다>  김동근 지휘자 2023/09/15 901 88

79  지휘자 서신old_head  09-07-23 <여호와는 위대하다>  김동근 지휘자 2023/09/07 1130 111

78  지휘자 서신old_head  08-31-23 <주는 내 피난처>  김동근 지휘자 2023/08/31 1017 116

77  지휘자 서신old_head  08-24-23 <예수 열방의 소망>  김동근 지휘자 2023/08/24 909 96

76  지휘자 서신old_head  08-17-23 <거룩한 주 이름 송축하라>  김동근 지휘자 2023/08/17 880 92


1   2    3    4